’13홈런 53타점’ NC 알테어-권희동, 중심타선 안 부럽다

’13홈런 53타점’ NC 알테어-권희동, 중심타선 안 부럽다

2020 KBO리그는 ‘잠실라이벌’ LG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2위 다툼이 매우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양 팀은 하루만 지나면 순위가 바뀌어 있을 정도로 엎치락뒤치락하면서 2위 자리를 두고 경쟁하고 있다. 하지만 양 팀 팬들이 학수고대하던 ‘잠실 한국시리즈’는 아직 기대하기 어렵다. LG와 두산 위에...

Read more
[일문일답] ‘마당쇠’ 한화 김범수, “긴 연패, 귀신에 씌인 듯 안 풀렸다”

[일문일답] ‘마당쇠’ 한화 김범수, “긴 연패, 귀신에 씌인 듯 안 풀렸다”

[스포티비뉴스=대전, 고유라 기자] 한화 이글스 우완투수 김범수는 올해 팀의 ‘마당쇠’처럼 던지고 있다. 김범수는 올 시즌 16경기에 나와 18⅔이닝 1승3패 평균자책점 4.34를 기록 중이다. 지난달 23일 창원 NC전부터 이달 12일 대전 두산전까지 팀이 18연패에 빠져 있는 동안 12경기에 등판했다. 특히 11일 사직...

Read more
한화의 희망 요소, ‘침묵하던 안방마님’ 최재훈도 살아났다

한화의 희망 요소, ‘침묵하던 안방마님’ 최재훈도 살아났다

침묵하던 안방마님 최재훈(31)의 살아난 방망이. 한화 이글스의 또 다른 희망 요소다. 한화는 지난주 지옥에서 벗어났다. 1985년 삼미 슈퍼스타즈가 세운 프로야구 역대 최다 연패 타이기록인 18연패 늪에 빠졌다가 14일 두산 베어스를 연파하며 기사회생한 것. 2연승 기세를 이어가는 것이 이번주 한화의 목표다. 18연패 탈출은 극적이었다. 13일에...

Read more
[IS 인터뷰] 노태형, “7년 만의 활약에 울컥하신 어머니…모처럼 효도했네요”

[IS 인터뷰] 노태형, “7년 만의 활약에 울컥하신 어머니…모처럼 효도했네요”

도무지 끝이 안 보이던 18연패의 터널. KBO 리그 역대 최다 연패 신기록을 눈앞에 뒀던 한화는 지난 13일 대전 두산전 도중 폭우로 서스펜디드게임이 선언되는 불운까지 겪었다. 14일 재개된 경기서 엎치락뒤치락 승리를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9회말 투아웃까지 스코어는 6-6. 이제 아웃카운트 하나만 올라가면 경기가 무승부로 끝나고 다음 경기에서...

Read more
역사에 이름 남긴 노태형 “상상만 하던 끝내기가 현실이 됐다”

역사에 이름 남긴 노태형 “상상만 하던 끝내기가 현실이 됐다”

“매일 상상만 하고 꿈에만 그리던 끝내기 안타가 현실이 됐네요. 팀의 연패를 끊은 안타여서 더 기분이 좋습니다.” 데뷔 후 줄곧 1군 경험조차 없던 무명의 최저연봉 선수가 한화의 연패를 끊어내는 드라마를 썼다. 서스펜디드 게임으로 진행된 데다 역전에 재역전까지 이뤄진 숨막히는 승부에서 노태형은 프로야구 최다연패 신기록을 막아낸 선수로...

Read more
연패 기간 최다 경기·이닝…궂은일 도맡았던 김범수

연패 기간 최다 경기·이닝…궂은일 도맡았던 김범수

미처 숨을 고를 여유조차 없었다. 참혹했던 18연패 과정에서 김범수(25·한화 이글스)는 묵묵히 팀 마운드의 마당쇠 노릇을 했다. 간신히 악몽에서 깨어났다. 팀이 단 1승도 거두지 못한 3주 가량의 시간은 김범수에게 유독 길게만 느껴졌다. 지독한 연패에 빠져 허덕이던 5월 23일~6월 12일 사이 그 누구보다 숨 가쁜 일정을 소화한 까닭이다. 이...

Read more
18연패 탈출, 그 무엇보다 소중했던 노태형의 생애 첫 타점

18연패 탈출, 그 무엇보다 소중했던 노태형의 생애 첫 타점

2020년 시즌 8번째 승리까지 너무 많은 시간이 걸렸다. 그 승리를 위한 경기 시간도 비 때문에 서스펜디드 게임이 선언되면서 1박 2일이 걸렸다. 한화 이글스가 드디어 연패 사슬을 18연패에서 끊어내고 시즌 8번째 승리를 거뒀다(27패). 한화는 5월 23일 NC 다이노스와의 경기를 시작으로 12일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까지 18경기를 모두 패했다...

Read more
[대전 핫플레이어]’18연패 탈출’ 끝내기 영웅 노태형 “꿈꿔왔던 순간, 현실 됐다”

[대전 핫플레이어]’18연패 탈출’ 끝내기 영웅 노태형 “꿈꿔왔던 순간, 현실 됐다”

[대전=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한화 이글스가 길었던 18연패의 터널을 탈출했다. 7년차 무명 내야수 노태형이 시즌 16호 끝내기 안타를 때려내며 대전의 영웅으로 등극했다. 노태형은 14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서스펜디드(경기 중단) 시즌 2차전에서 6대6으로 맞선 9회말 2사 2, 3루에서 끝내기 안타를 때려내며 팀을...

Read more
‘무명 7년’ 노태형, 한화 구원타! 인생 역전타!

‘무명 7년’ 노태형, 한화 구원타! 인생 역전타!

한화 이글스를 19연패의 벼랑 앞에서 구한 끝내기 결승타의 주인공은 ‘무명 7년차’ 노태형(25)이다. 2014년에 계약금 3000만원으로 입단한 한화에서 2군을 전전했고, 지금까지 프로야구 최저 연봉인 2700만원을 받고 뛰는 노태형은 생애 첫 1군 콜업 25일 만에 한화의 구원자로 우뚝 올라섰다. 노태형은 14일 오후 2시 대전...

Read more
한화 최재훈, 친정 두산 상대로 선제 솔로포 작렬

한화 최재훈, 친정 두산 상대로 선제 솔로포 작렬

[마이데일리 = 대전 윤욱재 기자] 18연패 탈출에 이어 내친김에 연승을? 한화 ‘안방마님’ 최재훈(31)이 선제 솔로포를 터뜨렸다. 최재훈은 14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벌어진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두산과의 경기에서 3회말 좌월 솔로홈런을 터뜨렸다. 최재훈의 시즌 1호 홈런. 최재훈은 박종기의 132km...

Read more
‘운명의 경기’ 앞둔 한화, 서폴드 아닌 김범수 내세운다[SS현장]

‘운명의 경기’ 앞둔 한화, 서폴드 아닌 김범수 내세운다[SS현장]

[대전=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 아시아 역대 최다 연패(19연패)를 눈 앞에 둔 한화의 선택은 왼손 투수 김범수(25)다. 한화는 14일 두산과 운명의 경기를 앞두고 있다. 지난 13일 비로 인해 서스펜디드 경기가 결정이 됐고, 경기 종료 시점인 3회 무사 정은원 타석부터 다시 재개된다. 이 경기에서 패한다면 아시아 역대 최다 연패 기록인 19연패를...

Read more
한화 김범수, 두산전 3⅓이닝 1실점…투혼의 57구

한화 김범수, 두산전 3⅓이닝 1실점…투혼의 57구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한화 이글스 김범수가 3일 만에 오른 마운드에서 역투를 펼쳤다. 김범수는 14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는 2020 신한은행 쏠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서스펜디드 경기 4회초에 등판, 3⅓이닝 4피안타(1홈런) 3볼넷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는 57개. 전날(13일) 열린 두산-한화전은 우천으로...

Read more

이지영 & 친구들 with 물감이 유기견 돕기 자선 경매 행사 <도글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