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남자 포수’ 최재훈의 터프함엔 이유가 있다

‘상남자 포수’ 최재훈의 터프함엔 이유가 있다

한화 이글스가 2018시즌 전반기를 리그 2위의 좋은 성적으로 마쳤다. 한화의 힘은 팀 평균자책 2위의 탄탄한 마운드에서 나온다. 여기엔 탄탄한 수비력과 허슬플레이로 한화 안방을 굳건하게 지킨 포수 최재훈의 기여가 적지 않다. 한화 이글스 최재훈은 그라운드 안과 밖의 모습이 정반대다. 야구장 안에서 최재훈은 ‘상남자’다. 유니폼을 입는 순간 눈빛부터...

Read more
NC 권희동, KIA 김세현 상대 쐐기 솔로포 ‘쾅’

NC 권희동, KIA 김세현 상대 쐐기 솔로포 ‘쾅’

NC 다이노스 권희동이 승부에 쐐기를 박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권희동은 11일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 6번-좌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4-0으로 앞서던 8회 1사 상황에서 타석에 선 권희동은 상대 세번째 투수 김세현의 3구 113㎞ 슬라이더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1점 홈런을 만들어냈다. 시즌 2호.

Read more
공격·수비 모두 완벽…구자욱, 도대체 못하는 게 뭐니?

공격·수비 모두 완벽…구자욱, 도대체 못하는 게 뭐니?

[OSEN=포항, 손찬익 기자] 구자욱(삼성)의 활약이 빛났다. 공격이면 공격, 수비면 수비 못하는 게 없었다. 구자욱은 11일 포항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홈경기에서 6회 결승 솔로 아치를 터뜨렸고 수비에서도 정확한 홈송구로 전준우의 홈쇄도를 저지해내며 실점을 막았다. 삼성은 롯데를 4-2로 꺾고 8일 잠실 두산전 이후 3연승의 휘파람을 불었다...

Read more
김상수-주효상`기분 좋은 승리의 하이파이브` [MK포토]

김상수-주효상`기분 좋은 승리의 하이파이브` [MK포토]

[매경닷컴 MK스포츠(고척) = 김재현 기자] 7일 오후 고척스카이돔에서 벌어진 2018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에서 넥센이 NC에 위닝시리즈로 4연승을 기록했다. 넥센은 박병호의 동점타에 이어 김민성의 역전타로 승부를 뒤집은 후 임병욱의 추가 타점으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넥센 김상수와 주효상이 승리 후 기뻐하고 있다. 한편...

Read more
‘12타자 연속 범타’ 한화 김민우, 6회 흔들…5⅓이닝 2실점

‘12타자 연속 범타’ 한화 김민우, 6회 흔들…5⅓이닝 2실점

[마이데일리 = 인천 최창환 기자] 12타자 연속 범타 행진을 이어가는 등 호투를 펼치던 한화 이글스 김민우가 6회말 들어 갑작스럽게 흔들렸다. 결국 퀄리티스타트를 눈앞에서 놓쳤다. 김민우는 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5⅓이닝 4피안타(2피홈런) 2사사구...

Read more
넥센 김상수 “삼성 김상수와는 친하죠”

넥센 김상수 “삼성 김상수와는 친하죠”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크게 신경 쓰지않아요.” 넥센 히어로즈에서 뒷문을 지키고 있는 김상수(30)는 진기록 주인공이 됐다. 그는 지난달 29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마운드에 올랐다. 소속팀이 8-5로 앞서고 있던 9회말 리드를 지키기 위해 등판했다. 투아웃까지는 잘 잡았다.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타석에는 삼성 김상수가...

Read more
권희동, 불씨 당긴 방망이… ‘하위권 해결사’ 돌아오나

권희동, 불씨 당긴 방망이… ‘하위권 해결사’ 돌아오나

[스포츠월드=잠실 김원희 기자] NC 외야수 권희동(28)의 방망이가 다시 시동을 걸었다. 부진 탈출의 신호일까. 권희동의 적시타가 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LG와의 경기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이끌었다. 권희동은 지난 시즌 하위타선에서 해결사로 맹활약 했다. 가장 많이 출전한 6번 타석에서 타율 0.308(172타수...

Read more
‘달아오른 방망이’…구자욱은 삼성 타선의 활력소다

‘달아오른 방망이’…구자욱은 삼성 타선의 활력소다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방망이가 제대로 달아올랐다. 최근 뛰어난 타격감을 보이고 있는 구자욱(25·삼성)의 얘기다. 구자욱은 시즌 초 부상으로 공백기를 보냈다. 하지만 복귀 뒤부터 폭발했다. 지금은 맹활약을 펼치며 삼성 타선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올해도 안 될 존재임을 증명했다. 구자욱은 26일 현재 타율 0.335(203타수 68안타)...

Read more
한화 김민우, 데뷔 4년 만에 첫 7이닝 무실점 호투

한화 김민우, 데뷔 4년 만에 첫 7이닝 무실점 호투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한화 이글스 마운드의 기대주인 우완 김민우가 데뷔 4년 만에 가장 빛나는 투구를 했다. 김민우는 27일 대전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 선발투수로 등판해 7이닝 동안 삼진 5개를 뽑으며 4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4-0으로 팀 승리를 견인했다. 2015년 용마고를 졸업하고...

Read more
김상수, 역대 92번째 개인 통산 500득점 달성

김상수, 역대 92번째 개인 통산 500득점 달성

[OSEN=대구, 손찬익 기자] 김상수(삼성)가 개인 통산 500득점을 달성했다. 역대 92번째 기록이다. 김상수는 20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SK와의 홈경기에 2번 유격수로 선발 출장했다. 3-4로 뒤진 8회 1사 주자없는 가운데 타석에 들어선 김상수는 SK 두 번째 투수 김태훈의 4구째를 공략해 좌중간 안타를 때려냈다. 좌익수 김재현의...

Read more
‘차우찬 11K’ LG, 한화 꺾고 4연승 ‘첫 2위 점프’

‘차우찬 11K’ LG, 한화 꺾고 4연승 ‘첫 2위 점프’

[OSEN=청주, 이상학 기자] LG가 한화를 꺾고 시즌 첫 2위로 도약했다. LG는 19일 청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와 원정경기에 4-0으로 승리했다. 선발투수 차우찬이 5이닝 8탈삼진 무실점 위력투로 시즌 7승째를 올렸고, 이형종과 박용택이 2안타씩 멀티히트를 쳤다. 최근 4연승을 달린 LG는 41승32패가...

Read more
침묵 깬 권희동, NC 꼴찌 탈출 이끈다

침묵 깬 권희동, NC 꼴찌 탈출 이끈다

올 시즌 최악의 부진으로 감독을 교체한 NC 다이노스가 금주들어 달라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 LG와의 주중 3연전을 모두 쓸어담으며 반등의 토대를 마련한 NC가 kt와의 주말3연전 첫 경기에서도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시즌 첫 4연승을 달렸다. 이날 경기는 kt 외국인 선발 니퍼트의 KBO리그 통산 100승 도전 경기로도 관심을 모은 경기였다. 올...

Read more